2017.04.21 23:30 Azure

이번에 진행할 내용은 Azure에서 VM으로 만든 SQL Server DB Backup 입니다.

 

DB 백업은 여러가지 방법이 있습니다.

회사의 정책이나 DB Data의 중요도 등에 따라 결정 되기도 하고 중요한 경우 Failover Cluster도 만들어 장애조치를 하기도 합니다.

 

제일 좋지 않은 Backup 방법이 로컬하드디스크에 bak 파일을 만드는 방법이라고 보는데 이유는 말씀드리지 않아도 잘 알고 계시리라고 생각 합니다. 제일 쉽기 때문에 많이 사용하지만 보안성이나 안전성 면에서는 불안 요소가 있는 방법입니다.

 

그런데 DB Backup 파일을 자동으로 다른 스토리지에 안전하게 옮긴다면 어떨까요?

 

Microsoft에서 배포한 프로그램중 SQLBackup2Azure 라는 프로그램이 있습니다.

(https://www.microsoft.com/ko-kr/download/details.aspx?id=40740 에서 다운로드를 받을 수 있습니다.)

 

이프로그램을 이용하면 SQL Server의 로컬 하드디스크에 만들어진 DB Backup 파일을 Azure 스토리지로 암호화/압축 하여 옮겨줍니다.

다른 지역에 있는 스토리지로도 옮길 수 있으니 IDC 전체에 문제가 생겼을 경우 마음 고생을 덜 할 수 있을거라고 봅니다. (Backup 완료 시간 부터 장애 발생 시점 사이의 데이타는 유실되겠지만요.)

 

1. 우선 SQL Server Management Studio에서 백업 Job을 만듭니다. 방법은 다아실테니 이 단계는 넘어가겠습니다.

매일 오전 3시에 로컬 디스크의 특정 폴더에 *.bak DB를 백업하게 설정을 합니다.


2.
위 링크에서 다운로드한 프로그램을 해당 SQL Server에 설치 합니다.

 

2-1. 설치가 되었으면 실행해서 첫번째 단계에 필요한 내용을 입력 합니다.

DB Backup 파일이 저장되는 path pattern을 입력 하고 다음 단계로 넘어갑니다.


 

2-2. Storage account name, Access Key, Container 정보를 입력하고 Vetify account를 클릭하여 계정확인 절차를 진행 합니다

(어떤 이유에서인지 가끔 계정 확인 오류가 발생하기도 합니다. 그럴때는 다시 클릭해보세요.)

Storage account name에는 Azure 저장소 계정에서 만든 저장소 명을 입력합니다. SQL Server VM이 위치한 곳과 다른 지역에 있어도 상관 없습니다.

Access Key는 해당 저장소의 액세스 키 값을 입력합니다.

Container는 백업 파일들이 옮겨질 스토리지의 컨테이너(폴더) 이름을 입력 합니다.


 

2-3. 3번째 단계는 SQL Server Management Studio가 만든 백업 파일을 이동할때 암호화 여부와 압축 여부를 선택하는 단계 입니다.

필요하면 두 설정 모두 해두는 것이 좋습니다. 설정이 모두 끝났으니 설정을 마칩니다.



3. 백업과 Azure 스토리지로 이동이 잘되는지 SQL Server Management Studio에서 Job을 실행 시켜 봅니다.

 



4. 백업이 완료되어 해당 스토리지로 파일이 이동이 되었으면 백업 폴더에는 관련 로그만 남습니다.


5. Azure 저장소에 백업이 잘 되었는지 확인해봅니다.

 

6. Good Job!

 

7. 가끔 패치 후 서버가 재부팅을 하면 Backup이 실행되지 않거나 서비스에서 SQLBackup2Azure 관련 프로세스가 중지되어 있는 경우가 발생 합니다. 그러면 Agent를 실행 하고, 프로세스를 실행하면 됩니다.

 

참 쉽죠?














저작자 표시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Posted by 얼음무지개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7.08.20 13:2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2017.02.24 21:00 Azure

CDN에 대한 이야기를 하나 더 하겠습니다.

 

이전 포스팅에서 CDN의 장점에 대해서 알아 봤는데요.

 

이리저리 따져 봐도 제일 좋은 점은 전세계에 흩어져 있는 POP에서 컨텐츠를 배포하기 때문에

클라이언트 입장에서는 가장 가까운 POP에서 컨텐츠를 받아오므로 속도도 빠르고 서버에도 부하를 적게 준다는 점입니다.

 

하지만 클라이언트 입장에서 POP에 첫 요청의 경우에는 캐시된 컨텐츠가 없기 때문에 원본이 있는 곳에서 받아와야 합니다그래서 첫 요청을 하는 클라이언트는 약간의 손해(?)를 보게 됩니다.

이를 방지 하기 위한 방법이 있는데

이것을 "CDN 끝점에 미리 로드" 정도라고 하겠습니다.

 

끝점에 컨텐츠를 미리 로드해 두면 대규모 이벤트에 무척 유용기 때문에 즐겨 사용하는 방법입니다.

 

제일 쉬운 방법은 Azure 포탈에서 적용하는 방법입니다.

 

CDN 프로필의 끝점 메뉴에 있는 "로드" 를 클릭 합니다.


 

Path 영역에 미리 로드하려는 컨텐츠의 정보를 입력 합니다.

정규식에 맞는 URL이어야 하며 와일드카드는 사용하지 못합니다.


 

"로드" 를 클릭 하고


 

요청이 완료될때까지 잠시 기다립니다.


 

1분쯤 기다리면 요청이 완료 됩니다.


 


, 제약 사항이 있는데요.

- Verizon Azure CDN 제품(표준 및 프리미엄)만 가능 하며
  아직 Akamai Azure CDN에서 지원되지 않습니다.

- 로드 요청은 CDN 프로필별로 분당 10개로 제한됩니다.


이렇게 미리 컨텐츠를 로드해 두면 무조건 클라이언트 주변의 가까운 POP에서 컨텐츠를 받아 오기 때문에 첫번째 적중 대기 시간이 발생하지 않게 됩니다.








저작자 표시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Posted by 얼음무지개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7.03.19 21:2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블로그 이미지
얼음무지개
free counters

글 보관함


티스토리 툴바